지구온난화

Free

지구 평균기온 '마지노선' 처음 넘었다 [쿨리가 간다]

😎우리가 지구에서 지금처럼 살아가기 위해서는 지켜야 할 선이 있어. 그동안 지구의 과학자들은 그 선을 '평균 기온 상승폭 1.5도'로 정하고 있었어. 다시 말해 지구의 평균 기온이 1.5도 이상 상승하면 점차 인류가 생존하기 어려운 상황이 될 거란 이야기야. 그런데 얼마 전 그 선을 처음으로 넘는 일이 발생했대. 무슨 일일까? 쿨리가

Premium

그 많던 동해 오징어는 어디로 갔을까?

이 콘텐츠는 뉴스쿨 News'Cool이 2024년 1월 19일에 발행한 제82호 이번 주 뉴스쿨입니다.‌ 이번 주 뉴스쿨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HEADLINE - '앗! 뜨거워!' 동해 떠난 오징어, '휴~ 시원해' 동해 찾아온 방어뉴스쿨TV - 오징어야 남쪽보다 북쪽 바다가 시원해?PLAY - 2050년 특산물 지도 만들기BOOKCLUB - 사라진 오징어를 떠올리며 읽어볼 책#082 뉴스쿨

Premium

남해보다 동해의 바닷물이 시원한 이유

💡오징어나 방어, 도루묵이 살던 곳을 떠나 덜 더운 바다를 찾아간다는 건 이해가 가는데 왜 북쪽 바다로 가면 시원해지는 건지 궁금하지 않아? 같은 바다인데도 북쪽은 차갑고 남쪽은 따뜻하다는 거잖아. 뉴쌤께 이유가 뭔지 여쭤봐야겠어.

Free

[쿨리가 간다] 지구 온난화 못 막으면... 세계는 이렇게 된다

😎지구온난화가 심각하다는 이야기는 다들 들어봤지? 그런데 최근에 지구 온난화와 관련해서 아주 무시무시한 연구 결과가 나왔대. 지구 온도가 지금보다 3도 오르면 바닷물 수위가 높아져서 어마어마하게 높은 빌딩들 마저 물에 잠겨 사라진다는 거야. 재난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장면이 현실이 될 수도 있다고 하니 정말 무서워. 무슨 이야기인지 살펴보자.🔎오늘 뉴스의 키워드 비영리단체

Members

[무료 체험판]우리가 타는 비행기가 악당이래!

먼 곳에 갈 때 가장 빨리 갈 수 있는 탈 것이 무엇인지 다들 알지? 바로 비행기야! 그런데 그거 알아? 비행기 때문에 지구가 더위를 먹었대. 너무 뜨거워서 지구가 살 수 없다고 하소연 하고 있어. 무슨 이야기인지 리포터 쿨리가 알아봤어.

Premium

꿀벌이 사라졌다

겨울잠에서 막 깨어나 '붕붕' 소리를 내며 자연을 누벼야 할 꿀벌들이 종적을 감췄다고 해요.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요? 꿀벌이 사라지면 우리에겐 어떤 일이 생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