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Free

수돗물 속 미세플라스틱을 없애는 방법? [쿨리가 간다]

😎우리가 사용하는 플라스틱이 눈에 보이지 않을 만큼 작은 '미세 플라스틱'이 되어 여러 동물과 인간의 몸 속에 들어오고 있다는 사실, 이미 뉴스쿨에서 많이 이야기했지? 그런데 수돗물 속에 있던 미세플라스틱이 물을 끓이는 것만으로 많이 사라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대. 물론 가장 좋은 방법은 플라스틱을 덜 사용하는 것이겠지만, 그래도 우리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Free

삼일절 기념 퀴즈에 응모하세요!!

💡삼일절 특집호로 준비한 '이번 주 뉴스쿨'을 재미있게 읽었니? 퀴즈에 응모하기만 하면 3월 한 달간 뉴스쿨의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구독권을 선물로 줄거야~ 응모방법 (1) 회원가입을 한다. (2) 4개의 퀴즈 중 1개를 골라 정답을 댓글로 남긴다. [예 : 1번 문제의 정답은 X, X, X, X]헤드라인과 뉴스쿨TV의 내용을 떠올리며 아래 문장의

Free

[뉴스쿨링]제87호 삼일절 특집호의 퀴즈와 낱말퍼즐 정답은?

💡퀴즈 문제가 어렵진 않았니? 쿨리와 함께 차근 차근 살펴보자! 헤드라인과 뉴스쿨TV의 내용을 떠올리며 아래 문장의 내용이 맞으면 O, 틀리면 X를 표시해보자.[내용 이해] (1) 1919년 3월 1일 서울 종로 탑골공원에서는 고종 황제의 장례식이 열릴 예정이었어. (2) 삼일절 만세운동은 일본 경찰들의 무자비한 진압으로 하루만에 끝났어. (3) 3·1운동에 참여한 사람들은 33명의

Free

어린 독립운동가를 소개하는 책

📖3 •1운동 당시에 우리나라 전국 모든 곳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태극기를 들고 거리에서 만세를 외치며 행진했다고 해. 그 중에는 우리가 잘 아는 15살 유관순 열사도 있지. 15살이면 우리와 그다지 나이 차이가 나지 않는데, 어떻게 그런 일을 할 수 있었을까? 사실 당시에는 유관순 열사뿐 아니라 수많은 어린 학생들이 만세 시위에 참여했다고 해.

Members

삼일절 그날의 외침을 기억하다

이 콘텐츠는 뉴스쿨 News'Cool이 3·1절 특별판으로 2024년 3월 1일에 발행한 제87호 이번 주 뉴스쿨입니다.‌ 뉴스쿨러 모두가 3·1절을 뜻깊게 보낼 수 있도록 온라인 기사와 디지털 뉴스북(pdf)을 모두 무료로 제공합니다! 이번 주 뉴스쿨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HEADLINE - 삼천리 금수강산 뒤덮은 "대한 독립 만세"뉴스쿨TV - 조선 독립을 함께

Members

삼일절에 "조선독립만세"를 외친 외국인이 있다?!

💡헤드라인 뉴스를 보고 무척 놀랐어. 유관순 열사나 일부 독립투사들만 독립운동을 한 게 아니라 농민들, 어린아이들까지 평범한 사람들마저 독립만세를 외쳤다니, 우리 민족은 정말 용감하고 대단한 거 같아. 그런데 외국인들이 독립운동을 함께 했다는 내용이 좀 이해가 되지 않아. 외국인들은 자신의 나라를 빼앗긴 것도 아닌데 굳이 일제의 총칼에 맞서 목숨을 걸 필요가 있었을까?

Free

내 건강 알려주는 '마법의 반지' 등장 [쿨리가 간다]

😎스페인에서 전 세계 기업들이 IT 기술을 뽐내는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가 열렸대. 그런데 이번 행사에서 가장 크게 주목 받은 기업은 다름 아닌 우리나라 기업 '삼성전자'래. 삼성전자가 엄청 신기한 반지를 선보여서 사람들이 모여들어 구경했다는데, 대체 어떤 반지일까? 쿨리가 소개해줄게.🔎오늘 뉴스의 키워드 웨어러블 디바이스 🤷🏼‍♂️오늘의 기사 내 건강 상태

Free

3월 1~3일 푸바오를 하루 종일 볼 수 있어요 [쿨리가 간다]

😎이제 푸바오와 이별할 시간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어. 지금 푸바오가 있는 용인 에버랜드 판다월드에는 매일 수많은 사람들이 푸바오를 보기 위해 몇 시간씩 줄을 서서 기다린대. 이제 푸바오를 볼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이겠지? 그런데 에버랜드가 우리를 위해서 3월 1일부터 3일까지는 푸바오를 운영시간 내내 방사한대. 반가운 소식이지? 쿨리가 취재한 이야기를 들어봐.🔎오늘

Free

[북클럽] 생명과 죽음을 이야기하는 책

📖안락사를 선택하는 사람도, 안락사를 반대하는 사람도 모두 이유는 같아. 인간이 존엄하기 때문에 존엄성을 지켜야 한다는 거야. '죽음'이라는 것은 아무도 경험해본 적이 없지만 결국 모두가 겪을 일이야. '죽음'이 무엇인지 알아야 결국 내가 존엄하게 죽는 방법도 찾을 수 있을 거야. 어려운 문제이기 때문에 책을 통해 읽고 생각해보자. 오늘은 죽음과, 삶의 고귀함에 대해

Premium

[뉴스쿨링] 제86호 뉴스쿨 퀴즈와 정답은?

💡퀴즈 문제가 어렵진 않았니? 쿨리와 함께 차근 차근 살펴보자! 헤드라인(HEADLINE)를 읽고 다음 중 드리스 판 아흐트와 외제니 부부의 상황을 잘못 추측한 사람을 골라봐.① 지원 : 드리스 판 아흐트와 외제니는 세상을 떠날 때 최소 두 명의 의사에게 조언을 얻었을 거야.   ② 호동 : 2019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드리스 판 아흐트를 치료할 수 있는

Premium

존엄한 죽음, 안락사를 이야기해요

이 콘텐츠는 뉴스쿨 News'Cool이 2024년 2월 23일에 발행한 제86호 이번 주 뉴스쿨입니다.‌ 이번 주 뉴스쿨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HEADLINE - 70년 지기 부부, 함께 눈 감다뉴스쿨TV - 안락사 찬성 vs. 반대...여러분의 생각은?PLAY - 우리나라도 안락사를 합법화하자고? BOOKCLUB - 생명과 죽음을 이야기하는 책#086 뉴스쿨 다운로드👀네덜란드라는 나라에 사는 한

Premium

안락사 찬성 vs. 반대...여러분의 생각은?

💡오늘 주제는 좀 어려워. 환자를 치료하고 오래 살 수 있게 해줘야 할 의사 선생님께서 어떤 환자가 죽을 수 있도록 약을 준다는 건데, 그래도 되는 걸까? 의사 선생님이 사람을 죽이는 거잖아. 그런데 어떤 사람들은 몸이 너무 아파서 매일 고통 속에서 사는 것보다 죽음을 택하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하기도 한대. 어느 쪽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