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설악산에 케이블카가 생긴다면?

설악산은 우리나라의 사계절을 모두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곳이야. 설악산의 풍경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케이블카가 들어선다고 해. 그런데 반대하는 사람도 많대. 무슨 일일까? 함께 알아보자.

뉴스쿨
뉴스쿨
- 13분 걸림
답글달기

이 콘텐츠는 뉴스쿨 News'Cool이 2023년 6월 9일에 발행한 제54호 뉴스레터입니다.‌

제54호 뉴스쿨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1. HEADLINE - '귀한 몸' 산양이 사는 오색리에 무슨 일이?
  2. 뉴스쿨TV - 케이블카가 생태계를 망친다고?
  3. VIEW - 끝나지 않은 케이블카 논쟁
  4. BOOKS -  늑대를 잡으러 간 빨간모자동물들의 환경 회의긴긴밤
  5. ZOOM - 사라져가는 동물 친구들
    ++WRITING

‌‌

👀
뉴스를 보니 아름다운 설악산에 케이블카를 세운다고 해. 생각만 해도 얼마나 멋지고 신날지 기대돼. 그런데 케이블카 세우는 걸 반대하는 사람들도 꽤 많더라고. 케이블카 때문에 설악산에 사는 동물들이 위험해진다는데, 이게 무슨 이야기일까? 쿨리가 직접 설악산에 사는 산양을 만나봤어. 

“우리 집이 사라지고 있어요”
        설악산 오색리 산양의 편지

나는 설악산 오색리에 사는 산양입니다.

몸길이는 100cm 정도, 몸무게는 30kg이 좀 넘는 야생동물로, 풀이나 도토리를 먹고 살아요. 내가 사는 설악산 주변에는 260마리 정도의 산양이 있습니다. 사실 강원도 비무장지대(DMZ) 주변에는 이곳보다 더 많은 산양이 살지만, 우리나라에 사는 산양을 모두 합쳐도 개체수가 1300마리 정도밖에 안된다고 하네요. 어때요? 몹시 귀한 몸이죠? 그래서 사람들은 우리를 1급 멸종위기종으로 정하고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관찰해요. 아프면 치료도 해 주고요. 잘 보호하지 않으면 우리가 공룡처럼 사라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1950년대에는 전국에 산양이 꽤 많았대요.

하지만 산을 깎고 도로를 만들면서 점점 살 곳이 사라졌다고 해요. 서식지를 찾다 도로에서 차에 치이는 일도 있었고, 비가 많이 오면 산사태에 숲이 사라지기도 했어요. 그러면서 점차 개체수가 줄었습니다. 작년에 울진과 삼척에 난 큰 산불 기억하나요? 그 때 많은 친구들이 다쳤던 걸 생각하면 지금도 간담이 서늘합니다.

사람들이 이곳에 3.3km 길이의 케이블카를 세우려 한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아주 오래 전부터 케이블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 몰려와 싸우곤 했는데, 이제 정말 커다란 케이블카를 세우려나 봐요. 우리는 해발고도 500m 이상의 높은 곳을 좋아해요. 또 돌아다니는 걸 싫어하고, 소음에도 민감해요. 이곳에 케이블카 공사가 시작되면 아마 지금 사는 곳을 떠나야겠죠? 산에 케이블카가 생기면 지금보다 사람이 많아지겠죠. 케이블카를 타면 설악산의 멋진 풍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다지만 정작 터전을 잃은 우리는 그런 풍경을 볼 수 없네요. 먹고 자고, 즐겁게 지내던 곳을 빼앗기는 기분이 들기도 해요. 우리가 갈 곳을 함께 찾아주세요.‌

🤓
++생각 더하기++
1. 오늘 기사에서 전하려는 핵심 내용은 무엇일까?
2. 비무장지대 인근에 산양이 많이 모여 살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3. 설악산에 케이블카를 세우면 어떤 좋은 점이 있을까?

🗯️
설악산처럼 멋진 산을 힘 들여 오르는 대신 케이블카로 오를 수 있다면 할머니 할아버지나 어린 동생들도 갈 수 있을 테니 마냥 좋을 줄 알았는데 산양의 삶의 터전을 망가뜨린다니… 그런 문제는 생각지도 못 했어. 그런데 자연 곳곳에 인간의 발길이 닿으면서 그곳에 살던 동식물이 사라지는 일이 일상다반사래.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뉴쌤께 자세히 여쭤봐야겠어.

58 vs 42
끝나지 않은 설악산 케이블카 찬반논쟁  

😶
설악산 오색리에 케이블카를 설치하자는 의견은 1982년 처음 설치하자는 의견이 나왔지만 41년간 실행되지 못했어. 설악산 인근의 생태계를 파괴한다는 환경단체의 반발 때문이었지. 그러다 올해 2월에 자연보호종 서식지 조사 등 몇 가지 조건을 걸고 원주지방환경청의 승인을 받았어.

하지만 논란은 끝나지 않았어.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케이블카 설치를 보류해야 한다고 주장하거든, 환경단체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8%는 환경 보호를 이유로 케이블카 설치를 반대한다고 말했대. 물론 찬성하는 사람들도 있지. 물론 절반에 달하는 42%는 경제적 이유로 케이블카 설치를 찬성하고 있어. 찬성하는 사람들과 반대하는 사람들의 이유를 각각 들어보자.

[케이블카, 필요해요]

강원도가 살기 좋아져요: 많은 강원도 도민들은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를 찬성합니다. 케이블카가 있으면 지금보다 많은 관광객이 강원도를 찾을테고, 식당이나 숙박 업소에도 손님이 많아질테니까요. 이렇게 관광객이 많아지면 일하는 사람도 지금보다 더 많이 필요할텐데요. 1000여 개의 일자리가 더 만들어진다고 해요.


노약자와 장애인도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어요: 설악산의 탐방로는 어른이 걷기에도 쉽지 않습니다. 케이블카가 있으면 노약자와 장애인, 어린이들도 설악산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겠죠. 경남 통영 미륵산 케이블카의 경우 전체 이용객의 20% 이상이 이런 보행약자라고 해요.


환경도 지킬 수 있어요: 강원도 양양군은 환경 파괴를 막기 위해 관광객의 설악산 정상부 탐방을 막겠다고 약속했어요. 또 가능하면 나무를 자르지 않고 케이블카를 설치하는 방법도 찾고 있습니다.

[케이블카, 안돼요]

숲이 망가져요: 케이블카가 생기면 연간 174만 명의 사람이 설악산을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람이 많아지면 숲과  생태계는 망가집니다. 실제로 케이블카가 있는 설악산 권금성이나 내장산, 덕유산의 정상은 늘어난 관광객 때문에 완전히 황폐해졌습니다.


우후죽순 케이블카: 케이블카를 설치하려면 산 곳곳에 높은 첨탑을 세워야 합니다. 자연스럽게 동물들의 서식지가 파괴되겠죠. 미국의 국립공원에는 케이블카가 없습니다. 일본도 1990년 이후로 케이블카를 국립공원에 세운 적이 없죠. 국립공원 내 희귀종을 철저히 보호하기 위해서죠. 반면 우리나라는 지리산, 속리산 등 많은 국립공원이 케이블카 설치를 계획 중입니다. 설악산에 케이블카가 생기면 다른 국립공원의 케이블카 설치도 막기 어려워집니다.


경제적 가치는 불투명: 케이블카는 시간이 지나면 녹슬고, 주변은 황폐화됩니다. 자연스럽게 사람들의 발길이 줄어들겠죠.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경제적 가치가 높지 않다고 해요.


📖
케이블카를 설치하는 것과 관계 없이 지구에 있는 동식물과 우리가 함께 공존해야 한다는 사실은 분명해. 동식물의 생태계가 파괴된다면 우리도 살 수 없거든. 오늘은 인간이 세상의 우두머리가 된 이후 다소 어려워진 동물들의 삶에 대해 이야기하는 책을 준비했어. 자세한 책 소개는 뉴스쿨 북클럽에서 확인해보자.
동물들의 환경회의
✅아니타 판 자안 글, 도로테아 투스트 그림 | 라임 펴냄 | 2020년 출간 ✅#환경 #개발 #파괴 #보존 ✅추천연령 : 초등 3-4학년 동물들의 환경 회의 - YES24점점 심해지는 환경 오염으로 동물들이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어요. 생활 공간을 잃었고, 물과 먹이도 부족해졌지요. 아주 많은 동물들이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답니다. 『동물들의 환경 회의』는 이렇듯 오염된
늑대를 잡으러 간 빨간 모자
✅ 미니 그레이 지음 | 모래알 펴냄 | 2018년 출간 ✅#환경 #개발 #파괴 #보존 ✅추천연령 : 초등 1-2학년 늑대를 잡으러 간 빨간 모자 - YES24사냥 모자를 쓰고 장난감 총을 들고 숲으로 달려간 빨간 모자,이 땅에 남은 마지막 늑대를 만나다어느 날, 빨간 모자는 사냥 모자를 쓰고 장화를 신고 장난감 총을 둘러메고 나가면서 외칩니다. “엄마,
긴긴밤
✅루리 지음 | 문학동네 펴냄 | 2021년 출간 ✅#생명 #연대 #사랑 #희망 ✅추천연령 : 초등 5-6학년 긴긴밤 - YES24제21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긴긴밤』세상에 마지막 하나 남은 흰바위코뿔소와 코뿔소 품에서 태어난 어린 펭귄.그땐 기적인 줄 몰랐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든 것이 다른 우리에게 서로밖에 없다는 게.세상에 마지막 하나 남은 코뿔소가 된다면, 소중한…

🙋
인간의 무분별한 환경 파괴로 이미 사라졌거나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들은 산양 말고도 아주 많아 아주 오래 전엔 흔히 만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자취를 감춘 동물들을 모아봤어. 국립생태원에서는 멸종 위기종에 대한 복원 연구를 통해 번식에 성공하면 지속적으로 야생에 보내고 있다고 해. 오늘 소개한 동물들을 우리 땅에서 다시 만날 수 있기를 소망하며 멸종위기 동물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

글쓰기 연습을 하고 싶어하는 친구들을 위해 준비했어. 글쓰기가 처음부터 쉬운 사람은 없어. 처음엔 한 문장, 다음엔 한 문단, 실력이 쌓이고 나면 한 편의 완성된 글로 내 생각을 정리해 나가는 거야!


‌‌

제54호 뉴스쿨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1. HEADLINE - '귀한 몸' 산양이 사는 오색리에 무슨 일이?
  2. LETTER - 이렇게 읽어주세요. (+뉴스쿨TV)
  3. VIEW - 끝나지 않은 케이블카 논쟁
  4. QUIZ
  5. WORD&PLAY
  6. BOOKS -  늑대를 잡으러 간 빨간모자동물들의 환경 회의긴긴밤
  7. ZOOM - 사라져가는 동물 친구들
    ++WRITING

[초등교과 연계]

3학년 1학기 과학 3단원. 동물의 한살이ㅣ3학년 2학기 과학 2단원. 동물의 생활

4학년 1학기 과학 3단원. 식물의 한살이 ㅣ4학년 2학기 과학 1단원. 식물의 생활

5학년 1학기 과학 5단원. 다양한 생물과 우리의 생활ㅣ5학년 2학기 사회 2단원. 사회의 새로운 변화와 오늘날의 우리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News설악산케이블카환경생태계지리이번 주 뉴스쿨
답글달기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무료로 읽을 수 있는 콘텐츠를 모두 읽었습니다 😧

구독하시면 더 많은 콘텐츠를 읽을 수 있어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