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를 떠난 고래의 이야기를 들어볼래?

뉴스쿨
뉴스쿨
- 9분 걸림
답글달기

이 콘텐츠는 뉴스쿨 News'Cool이 2023년 10월 27일에 발행한 제71호 이번 주 뉴스쿨입니다.‌

이번 주 뉴스쿨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1. HEADLINE - 열한 살 벨라, 다시 넓은 바다로 갈 수 있을까
  2. 뉴스쿨TV - 지구지킴이 고래의 모든 것
  3. PLAY - 벨라가 되어 보니
  4. BOOKCLUB - 네 권의 책으로 만나는 고래 이야기

👀
아쿠아리움(수족관)에 가본 적 있어? 아쿠아리움에서 가장 인기 있는 동물 스타는 바로 고래야. 서울, 여수, 제주도 등 우리나라의 큰 아쿠아리움에는 어마어마하게 큰 고래가 살고 있어. 그런데 얼마 전 몇몇 어른들이 아쿠아리움 앞에 몰려가 '고래들을 아쿠아리움에서 내보내라'고 시위를 벌였다고 해. 귀여운 고래를 왜 내보내라는 거지? 쿨리가 알아봤어!

열한 살 벨라,  

다시 넓은 바다로 갈 수 있을까

"와! 저기 나온다!"

칠흑 같이 어두운 유리 수조 안에서 매끈한 살결을 자랑하는, 거대한 생명체가 모습을 드러내자 사람들이 환호하기 시작합니다. 열한 살 벨루가(흰돌고래) 벨라입니다. 벨라는 서울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수족관에 삽니다. 매일 많은 사람들이 귀여운 벨라를 보러 이곳에 오는데요. 가끔 벨라가 입 꼬리를 살짝 올리고 사람들을 향해 고개를 돌리면 관람객들은 "벨라가 웃었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합니다.  

벨라는 정말 웃고 있는 걸까요? 최근 벨라는 종종 이상한 행동을 합니다. 수족관을 정처 없이 뱅뱅 돌거나 벽에 머리를 쿵 하고 부딪히는 거죠. 동물들의 의사인 수의사들은 "벨라가 마음의 병을 앓고 있다"고 말하는데요. 벨라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걸까요?

비좁은 수족관서 홀로... 스트레스로 죽어가는 고래들

동물보호단체는 벨라가 지금 좁은 수족관에서 고통 받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벨루가는 한 번에 수십 미터까지 잠수하는 특성을 가진 야생 고래인데요. 수족관의 깊이는 7.5m에 불과해 벨라의 활동을 방해합니다. 외로움도 벨라를 힘들게 하는 요인입니다. 벨루가는 5~10마리가 집단을 이뤄 생활하는데요. 이곳에 벨루가는 벨라 뿐입니다. 함께 수족관에 온 수컷 벨루가 벨로, 벨리가 각각 2016년, 2019년에 죽었기 때문입니다. 벨루가의 수명은 50년에 달하지만 당시 벨로와 벨리의 나이는 고작 5세, 12세였습니다.

문제는 이런 일이 국내 여러 아쿠아리움에서 벌어지고 있다는 겁니다. 거제씨월드는 그 중에서도 동물보호단체의 비난을 가장 많이 받는 곳입니다. 거제씨월드에서는 2015년부터 지금까지 총 12마리의 고래가 죽었는데요. 동물보호단체들은 과도한 체험 프로그램을 원인으로 꼽습니다. 많은 수족관들이 고래의 건강을 위해 대부분의 고래 체험 프로그램을 중단했지만, 이곳에선 여전히 고래를 만지고, 심지어 고래와 물싸움을 하는 체험 활동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올해 7월에는 임신 중인 돌고래를 체험에 동원해 큰 논란을 빚기도 했습니다.  

빨리 바다로 보낼 계획 세워야...12월부터 고래 체험 전격 금지

이런 이유로 최근 동물보호단체들은 주요 수족관 건물 앞에서 '고래를 원래 살던 바다로 돌려보내라'고 시위를 벌이고 있어요. 하지만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너무 어릴 때부터 수족관에 살아서 야생의 기억조차 없는 고래가 갑자기 바다로 돌아가면 천적에게 공격 받을 수 있고 날씨 변화가 심한 바다에 적응하지 못해 죽을 수도 있기 때문이죠. 고래는 멸종 위기종이기 때문에 개체수를 보호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일부 수족관들은 고래가 원래 살던 바다로 가기 전 생츄어리라고 불리는 바다쉼터를 마련해, 충분한 적응시간을 갖게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실제로 제주도가 고향인 남방큰돌고래 여럿이 수족관을 떠나 바다로 돌아갔습니다. 그런데 러시아 북극해처럼 차가운 바다 환경에 적응해야 하는 벨라의 경우 생츄어리를 우리나라 바다에 마련할 수 없다는 점이 큰 걸림돌입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벨라처럼 고향을 떠나 수족관에 전시되는 고래가 앞으로는 없을 거라는 점입니다. 올해 12월 14일부터 적용되는 '동물원•수족관 법' 덕분입니다. 법에 따르면 수족관은 더 이상 새로운 고래를 전시할 수 없게 됩니다. 지금 수족관에 있는 고래들이 수명을 다하면 바다에서만 고래를 만날 수 있게 된다는 이야기입니다. 또 고래들이 묘기를 부리게 하는 쇼나 고래 먹이주기, 고래 타기와 같은 체험 프로그램도 더 이상 운영할 수 없습니다.

🤓
++생각 더하기++
1. 오늘 기사에서 전하려는 핵심 내용은 무엇일까?
2. 일부 수족관이 멸종 위기종인 벨루가를 수족관에 데려온 이유는 무엇일까?
3. 오랜 기간 수족관에서 살아 온 고래들은 바다와 수족관 중 어디에 사는 게 더 행복할까?

😶
혹시 벨라처럼 수족관에 사는 돌고래를 만나본 적이 있어? 우리를 보고 빙긋 웃어주고 묘기도 부리는 돌고래들이 마냥 신기하고 귀엽다고만 생각했는데 사실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었나봐. 우리가 하기 싫은 공부를 억지로 해야 할 때 스트레스를 받는 것처럼 수족관 속 돌고래들도 하기 싫은 일을 어쩔 수 없이 하고 있는 걸까? 뉴쌤께 여쭤봐야겠어.

🤓
이번 주 뉴스쿨에서는 고래에 대해 본격적으로 알아봤어. 고래가 인류에게 얼마나 중요한 존재였는지, 그리고 고래와 함께 하는 삶이 인간에게 왜 중요한지도 생각해봤어. 오늘은 수족관에 살고 있는 고래 벨라가 되어보면 어떨까? 벨라는 수족관 생활을 어떻게 느끼고 있을까? 이제는 수족관이 익숙해졌을 법도 한데, 혹시 바다로 돌아가는 게 무섭진 않을까? 모두들 벨라가 되어 쿨리가 정리한 아래의 질문에 대답해주지 않을래? 질문에 모두 답했다면 한 발 더 나아가, 벨라의 입장에서 사람들에게 바라는 것을 편지로 써보자.
  1. 수족관 생활은 어때? 좋거나, 싫은 점은 뭐야?
  2. 함께 지내던 벨로와 벨리가 죽었을 때 기분이 어땠어?
  3. 수족관 벽에 자꾸 머리를 부딪히는 이유가 뭐야?
  4. 많은 사람들이 너를 넓은 바다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너의 생각은 어때?
  5. 바다에 가면 해 보고 싶은 일이 있어?

북클럽으로 이동하려면 클릭!

제71호 이번 주 뉴스쿨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1. HEADLINE - 열한 살 벨라, 다시 넓은 바다로 갈 수 있을까
  2. LETTER - 이렇게 읽어주세요(+뉴스쿨TV : 지구지킴이 고래의 모든 것)
  3. QUIZ
  4. PLAY -  벨라가 되어 보니
  5. BOOKCLUB - 네 권의 책으로 만나는 고래 이야기

[초등교과 연계]

6학년 1학기 과학 4. 여러가지 기체
5학년 1학기 사회 2. 인권 존중과 정의로운 사회
5학년 2학기 과학 2. 생물과 환경
3학년 1학기 과학 3. 동물의 한살이
3학년 2학기 과학 2. 동물의 생활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환경과학사회News이번 주 뉴스쿨
답글달기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무료로 읽을 수 있는 콘텐츠를 모두 읽었습니다 😧

구독하시면 더 많은 콘텐츠를 읽을 수 있어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