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한 살에 시작한 주식,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수많은 사람들이 해마다 버크셔 해서웨이의 주주총회에 가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건 바로 워런 버핏의 투자철학을 배우고 싶어서래. 워런 버핏은 유능한 투자 천재이기도 하지만 전 세계인이 존경하고 따르는 경제학자이기도 해. 이번 주 WHO에서는 워런 버핏을 만나보자.

뉴스쿨
뉴스쿨
- 4분 걸림
답글달기
👩‍🎓
오늘은 자신만의 철학으로 주식시장에서 가치있는 투자를 하고 있는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을 소개합니다.

세계 최고의 투자자

워런 버핏의 말,말,말

인구 50만 명도 되지 않은 미국의 작은 도시 오마하. 매해 5월 첫 번째 주가 되면 이 곳은 세계 각지에서 찾아온 수만 명의 인파로 북적입니다. 바로 세계에서 가장 큰 투자회사 버크셔해서웨이의 주주총회가 있기 때문입니다.

주주총회는 기업의 주식을 들고 있는 사람들이 모여 기업의 중요한 일에 대한 의사 결정을 하는 회의인데요. 기업의 경영자들에게 개인 투자자들이 직접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유일한 기회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버크셔 해서웨이의 주주총회에 참석하는 이유는 단지 그것 뿐만은 아닙니다. 버크셔 해서웨이의 회장, 워런 버핏을 만나고 그의 투자 철학을 배우기 위한 목적이 더 큽니다.

"10년간 주식을 보유할 생각이 없다면 단 10분도 보유하지 말라"

버핏은 세계 최고의 부자 중 한 명인데요. 11세에 38달러(현재 기준으로 한화 5만 원)로 한 기업의 주식을 사면서 주식 투자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당시 이 기업의 주가가 오르자 그는 주식을 팔았고, 5달러를 벌었다고 해요. 하지만 얼마 후 그 기업의 주가가 200달러까지 치솟았고, 버핏은 "적은 돈을 벌고 빨리 치우는 투자 방식보다는 오랫동안 보유하는 방식이 더 유리하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이런 투자를 '장기 투자'라고 하는데요. 오늘날 전 세계의 투자자들이 이같은 투자 방식을 따르고 있습니다.

"노력하지 않고 돈을 벌려고 하는 사람은 소매치기에 가깝다"

버핏이 투자한 기업 중에는 이름만 들어도 알 만한 기업이 많습니다. 코카콜라, 애플 등인데요. 그가 투자한 기업이라고 해서 항상 주가가 오르고 돈을 버는 것은 아닙니다. 실제로 코카콜라는 최근 주가가 크게 하락하기도 했습니다. 때문에 돈을 벌기 위해서는 그 기업에 대해 공부해야 합니다. 버핏은 "노력하지 않고 돈을 벌려고 하는 사람은 소매치기에 가깝다"며 섣부른 투자의 위험을 경고했습니다.

🙍🏼‍♂️
HE is
워런버핏은 세계적인 투자기업 버크셔해서웨이의 CEO입니다. 미국 네브라스카주 오마하시에서 평생을 살아 '오마하의 현인'이라고 불립니다. 그는 6세 때 껌을 팔며 돈을 벌었고 11세에 주식 투자를 시작합니다. 주식투자와 다양한 사업으로 10대 때 이미 자신이 다니는 학교 선생님보다 더 많은 돈을 번 일화도 유명합니다. 아버지가 다니는 증권회사에 잠시 근무하다 네브라스카 대학 졸업 후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면접을 봤으나 떨어집니다. 하지만 이후 스승인 벤저민 그레이엄을 만나 다양한 투자 철학을 배우고 세계적인 투자의 귀재로 성장합니다.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WHONews
답글달기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무료로 읽을 수 있는 콘텐츠를 모두 읽었습니다 😧

구독하시면 더 많은 콘텐츠를 읽을 수 있어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