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한국 최초 우주인 이소연 박사

한국 최초의 우주인이라는 무거운 왕관을 짊어지고 살아가게 된 이소연 박사. 꿈을 이루기까지 그가 쏟아부었던 노력과 새로운 도전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뉴스쿨
뉴스쿨
- 4분 걸림
답글달기

👩‍🚀
오늘은 한국 최초의 우주인 이소연 박사를 만나러 갑니다.

도전히 무섭지 않은 공학 소녀
한국 최초 우주인이 되기까지

“안녕하세요! 여기는 우주입니다”
2008년 4월 10일. 우주에서 처음으로 한국어 인사가 들려왔습니다. 목소리의 주인공은 소유즈 TMA-12호를 타고 우주로 향한 ‘한국 최초의 우주인’ 이소연 박사. 그는 카이스트 대학원에서 바이오시스템 분야를 연구하던 2006년, 정부가 추진한 우주인 선발 대회에 도전해 최종 선발됐습니다. 우연히 신문에 난 우주인 모집 공고를 보고 어릴 때 보았던 SF영화가 떠올랐다고 합니다. 남성 우주 조종사들 틈에 끼어 있던 단 한 명의 여성 과학자의 모습을 떠올리며 이 씨는 우주인에 도전했습니다.
선발 당시 그는 함께 뽑힌 우주인 후보 고산 씨와 달리 예비 후보였습니다. 하지만 고 씨가 훈련 과정에서 허가되지 않은 책을 열람해 예비 우주인으로 강등 되면서 최종 우주인으로 교체됐습니다. 예비 후보였지만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훈련에 최선을 다한 결과 우주행 티켓을 거머쥔 셈입니다.

타인 시선보단 ‘나’에 집중... 중요한 건 용기
사실 우주인 선발 과정 못지 않게 힘든 시간은 선발 후 러시아에서 훈련을 받는 과정이었다고 해요. 2006~2008년 당시 러시아는 우리나라보다 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이 명확하던 시기였습니다. 우주는 남성이 가는 곳으로 여겨졌고 여성인  이 씨가  훈련하는 모습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씨는 개의치 않고 묵묵히 훈련에 임했습니다.
‘언젠가 누군가 우주인이 될 때 힘들지 않게 도와주고 싶다’고 생각하며 자는 시간도  쪼개며 노력했습니다. 그 결과 11일의 우주여행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최초’의 굴레 벗어나... 도전은 계속된다
‘한국 최초 우주인’이라는 타이틀로 살아온 지구인 생활 16년은 쉽지 않았습니다. 정부의 도움으로 우주 여행을 하고 온 만큼 그의 행보에 사람들의 관심이 뜨거웠죠. 하지만 그는 2012년 돌연 미국행을 택했습니다. 평생 ‘최초의 우주인’으로만 안주해 살 수는 없었기 때문이죠. 해외에서 경영학을 공부하며 다양한 스타트업에서 도전을 이어가는 이유입니다.
이 씨는 최근 감염병 관련 바이오 스타트업에 합류했습니다. 최초의 우주인이 아닌 ‘지구인 이소연’의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됩니다.

한국 최초 우주인 이소연
👩‍🚀
SHE is
이소연은 광주과학고를 졸업하고 한국 과학기술원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했습니다. 우주와 관련 없는 삶을 살아온 듯 보이지만 1만8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우주인으로 선발될 당시부터 태권도 공인 3단의 실력자였고 조깅, 마라톤 등을 취미로 즐길 만큼 체력 면에서 이미 준비된 우주인이었다고 해요.

[참고자료]

[인터뷰] 한국 첫 우주인 이소연 박사, 국내 바이오기업의 해외 진출 돕는다
우주인 이소연의 ‘지구인 성장 스토리’
韓 첫 우주인 이소연 돌연 美행 택한 이유…"평생 강연만 할 순 없었다"
한국 최초 우주인 이소연의 지구생활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WHO과학우주News
답글달기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무료로 읽을 수 있는 콘텐츠를 모두 읽었습니다 😧

구독하시면 더 많은 콘텐츠를 읽을 수 있어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